HOME > 공지사항 >공지사항

notice

notice

[보도] 울산 수소규제자유특구 재도전에 참여기업 1.5배 늘어

관리자 | 2019.09.23 15:24 | 조회 96
  • 글꼴
  • 확대
  • 축소

울산, '수소 특구' 사업자 11곳 중 6곳 배제, 12곳 신규 섭외…'조선업 불황' 돌파구


울산시가 수소산업 관련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재도전하기 위해 특구사업 참여기업들을 기존 계획안 대비 1.5배 늘렸다. 

18일 수소산업계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가 이달 초 2차 규제자유특구 우선 심사대상으로 선정한 울산시의 수소그린모빌리티 계획에 민간기업 17곳이 특구사업자로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울산시가 지난 7월 정부에 제출한 1차 규제자유특구 계획안에는 특구사업자가 11개 기업이었다. 울산시는 당시 선정 보류 사유였던 시제품 생산계획의 미비점 등을 감안해 특구 사업안을 조정했다. 수소충전소·선박·운반차 등 각 분야에서 시제품 개발을 통한 실증을 강화하는 전략을 세우고 참여기업들도 재구성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울산시가 정부에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신청하면 관련 심의를 거쳐 참여기업 명단이 확정될 전망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특구 계획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참여 의향을 밝힌 기업들이 변경됐으며 특별한 사유가 없다면 특구사업자로 참여할 것"이라면서도 "향후 특구 지정 심의 과정에서 문제가 발견된 곳들은 참여가 배제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계획안 수립 시점부터 현재까지 사업 참여 의사를 보이고 있는 곳은 △덕양 △범한산업 △에이치엘비 △원일티엔아이 △태광후지킨 등 5개 기업이다. 특구 계획의 조정에 따라 기존 6개 기업은 울산시와 협의를 거쳐 참여를 철회했다. 

12개 기업은 참여 예정기업으로 새롭게 합류했다. △가온셀 △동진쎄미켐 △빈센 △스마트오션 △알티엑스 △에스아이에스 △에스첨단소재 △유니탑 △유니팩 △제이엔케이히터스 △코멤텍 △한영테크켐 등이다. 

규제자유특구는 정부가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신기술·신산업 육성을 핵심규제를 패키지로 완화해주는 제도다. 울산시는 조선업 불황으로 악화된 지역경기를 회복시킬 동력으로 수소산업을 택했다.  

규제자유특구가 추진되는 곳은 울산 테크노일반산업단지(128만7203㎡)를 비롯한 일대 204만2811㎡ 지역이다. 울산시는 이곳에서 '무선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실증 및 안전 현황을 점검한다는 계획도 추가했다.